BONDI 2nd TestFest 를 다녀와서

05/25/2010

Windsor !

저번에는 런던 센터였지만, 이번에는 서쪽으로 좀 떨어진 윈저에서 같은 회사 Test Leader 이신 Chris님과 함께 BONDI TestFest를 아래와 같이 3일간  진행하였습니다. (추가 2일은 WAC 미팅)

Day 1

그 동안 메일로 오고간 정황상, BONDI 1.11을 위한 RI는 어느정도 완료되었고, 따라서 그에 따른 Test 만 잘 수행할 수 있다면 된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역시, 그렇지는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오전 11시까지는 인터넷(WiFi) 설정도 안되었으니 말이다.

이 번 TestFest의 소개와 업무 분담을 하고 나니, 바로 점심을 먹으러 갈정도로 오전은 진척이 없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역시나 다들 여유가 넘쳤다. 항상 !!)

오후에는 contact module 의 test framework 중에서 버그가 몇 개 있어서 수정하였고, 금방 5시가 되었다.

옆방에는 저번 Seattle 미팅이 취소되는 바람에 Conference Call에서 결정하지 못 한 사항들에 대해서 논의되는 자리가 있었는데, 저녁에는 모두 같이 모여서 식사와 음료(?)를 하였다.

Day 2

contact module에 대해서 어느정도 완료하고, 추가적으로 messaging module 쪽을 보기로 하였다.

역시 코딩/디버깅을 하니 시간이 너무 너무 잘 갔다.

결과는 test framework 자체보다는 RI가 구현이 덜 되어서(혹은 WebVM의 한계) ,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다음 날이 TestFest의 마지막 날이라(실제적으로는 OMTP BONDI TestFest의 마지막), 우리는 좀더 잘 하기 위해서 호텔에 와서도 일부 업무를 계속 진행하였다.

Day 3

TestFest 마지막 날…

마지막 날이라 뭔가 좀더 아웃풋을 내기 위해서 오전부터 집중해서 달렸는데, emulator 나 device 모두 crash가 계속 되는 바람에 삽질의 연속이었다.

이는 비단 우리뿐만이 아니었다. Messaging은 정말 최악의 선택이었다 ㅠㅠ.

Messaging 을 포함하여 다른 모듈은 계속 f/up을 하기로 하고, 적당한 선에서 (적당한 이유와 함께) TestFest를 종료하였다.

어쨌든, BONDI 1.11 spec은 곧 나올 것이며,  비록 Test Framework이 완벽하지 않더라도 이해해 주시길… WinMo 자체의 문제도 있고^^.

그럼 여기까지 하고 다음에 또 뵙겠습니다.

p.s) 좀 더 자세한 얘기와 특히 WAC 관련은 여기서 다룰 수 없어서 아쉽네요. (회사 보안상의 이유로 ㅠㅠ)

바라건대, 7월부터는 wackorea 로 찾아뵐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Advertisements

WAC, 30억명 이용 `슈퍼 앱스토어’ 만든다.

02/16/2010

“The alliance plans to initially use both the JIL and OMTP BONDI requirements, evolving these standards into a common standard within the next 12 months. Ultimately, we will collectively work with the W3C for a common standard based on our converged solution to truly ensure developers can create applications that port across mobile device platforms, and in the future between fixed and mobile devices.”

올해 들어 가장 획기적인 뉴스가 아닌가 하네요. 게다가 JIL 과 BONDI를 기본으로 하여 1년안에 표준을 만든다니 !!.  이제는 Web language 공부를 정말 깊이있게 해야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요즘 느끼는 것이지만, JavaScript 를 누가 쉽다고 했는지,…

전 세계 30억명 이상의 가입자를 가진 대표적인 24개 통신 기업들과 3개 제조사가 공동으로 내년초 `앱스토어’ 도매장터를 만든다.

전 세계 이동통신 가입자 3분의 2 이상을 커버하는 상위 24개 통신사들이 공동으로 앱스토어를 만든다는 점에서 `글로벌 슈퍼 앱스토어’의 탄생이 예고됐다.

KT는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Mobile World Congress) 2010’에서 전 세계 대표적인 24개 통신사가 참여하는 `도매 애플리케이션 커뮤니티(WAC, Wholesale App Community)’를 창설한다고 발표했다.

WAC에는 KT와 SK텔레콤을 비롯해 AT&T(미국), 버라이존 와이어리스(미국), 아메리카 모빌(멕시코), 프랑스텔레콤(프랑스), 도이체텔레콤(독일), NTT도코모(일본), 텔레포니카(스페인), MTN 그룹(남아공), 텔레콤 이탈리아(이탈리아), 텔레노어(노르웨이), 텔리아 소네라(스웨덴), 스프린트(미국), 보다폰(영국), 차이나유니콤(중국) 등 가입자 기준으로 세계 상위 20개 통신사가 모두 참여한다.

또 제조업체로는 삼성전자, LG전자, 소니에릭슨 등 3개사가 WAC를 지지한다고 밝혀 WAC와 공동 보조를 취하기로 했다.

WAC는 내년초 글로벌 앱스토어를 선보일 계획이다.

애플의 앱스토어가 특정 업체가 운영하는 소매 개념이라면, WAC가 구축하는 앱스토어는 도매장터 개념으로, 전 세계 통신사가 자사의 앱스토어와 연동해서 세계 각지에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이는 궁극적으로 애플리케이션의 개발과 공급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통일된 글로벌 앱스토어 생태계가 완성되는 것을 의미한다.

전 세계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에게는 표준화된 개발 환경이 제공되고, 통신 사업자에게는 애플리케이션 조달의 규모의 경제가 마련돼 각종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 기회를 창출, 무선데이터 시장을 획기적으로 활성화 시킬 수 기폭제가 된다고 KT는 설명했다.

WAC는 구축하는 앱스토어를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일반 휴대전화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앞으로 각종 모바일 기기 및 점진적으로 PC와 TV로도 확대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올해 초부터 유일한 아시아 사업자로서 AT&T, 도이체텔레콤, 프랑스텔레콤, 텔레포니카 등 4개사와 함께 WAC 창설을 주도해 왔으며, 이번 `MWC 2010′ 개막을 하루 앞둔 14일 이사회 회의에서 나머지 통신사들도 참여하는 전격적인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WAC 참여 업체들은 상반기 중 연합체 구성을 완료하고 전 세계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풀(Pool)을 구성해 W3C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인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규격에 따라 본격적인 앱스토어 구축에 들어갈 계획이다.

KT 등 통신사들이 이같이 공동 앱스토어 구축에 나서기로 합의한 것은 애플, 구글 등 비(非) 통신 업체들이 주도하는 앱스토어로 인해 개발자들이 단말기마다 다른 표준을 맞춰야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기 때문이며, 애플리케이션 주도권 상실에 대한 위기의식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표현명 KT 개인고객 부문 사장은 “WAC 탄생에 KT가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로써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국내 고객들은 풍부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되고 개발자들도 거대한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Wholesale Applications Community (Wholesale ApplicationsCommunity)

30억명 이용 `슈퍼 앱스토어’ 만든다